2023년 영화 <밀수> 정보 평점 줄거리 출연진 리뷰 후기 국내반응

밀수

영화 <밀수> 정보 및 평점

영화 <밀수> 는 2023년 7월 26일에 개봉한 영화로, 등급은 15세 관람가입니다. 네이버에 검색하면 나오는 공식적인 장르는 범죄물이지만, 아주 무거운 내용을 다루는 영화는 전혀 아닙니다. 오히려 웃음을 자아내는 장면도 은근히 많은 코미디 영화스러운 면모도 갖추고 있죠. 러닝타임은 129분으로 평일 저녁 퇴근 이후 또는 주말에 가볍게 보기에는 안성맞춤인 영화입니다.
배급사는 한국 영화 보실 때면 자주 접할 수 있는 (주)NEW 입니다. 감독은 여러분들이 아주 잘 아시는 류승범의 형인 류승완 감독입니다. 출연진 중에 주연 배우로는 김혜수, 염정아, 조인성, 박정민, 김종수, 고민시님이 있고, 조연 배우로는 김재화, 박준면, 박경혜, 주보비, 곽진석, 정도원, 신민재님 등이 있습니다. 주연 배우뿐만 아니라 조연 배우 라인업도 탄탄하여 영화를 보는 내내 재미를 더해주는 요소입니다. 관람객 평점은 8.01점으로 무난하게 볼만한 영화임을 알 수 있네요.

줄거리

영화 줄거리를 단 하나의 문장으로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고 볼 수 있겠네요. “열길 물속은 알아도 한길 사람 속은 모른다!” 평화롭던 바닷가 마을 군천에서 물질을 하면서 소박하게 살아가는 해녀들이 주인공인데요. 이 평화롭던 마을에 화학 공장이 들어서면서 해녀들은 하루아침에 일자리를 잃게 됩니다.

이러한 갑작스런 상황 속에서 먹고 살기 위한 방법을 찾던 승부사 기질의 ‘춘자'(김혜수)는  바다 속에 던진 물건을 건져 올리기만 하면 큰돈을 벌 수 있다는 밀수의 세계를 알게 됩니다. 방수 처리가 된 밀수품을 잔뜩 실은 배가 먼 바다의 특정 지점에 해당 밀수품들을 빠뜨리면, 밀수업자와 한패인 해녀들이 해당 밀수품들을 건져올리면 되는 것이었죠.

돈 냄새를 맡은 ‘춘자'(김혜수)는 해녀들의 리더 ‘진숙'(염정아)에게 솔깃한 제안을 합니다. 자칫하면 목숨을 잃거나 경찰 또는 세무관에게 발각될 수 있는 위험한 일임을 알면서도 생계를 위해 과감히 결단을 내린 해녀 ‘진숙’은 이 제안에 넘어가게 되죠. 그리고 전국구 밀수왕 ‘권 상사’를 만나게 되면서 확 커진 밀수판에 본격적으로 빠지게 됩니다.

그러던 어느 날, 일확천금을 얻을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오고 사람들은 서로를 속고 속이며 거대한 밀수판 속으로 휩쓸려 들어가기 시작하는데요. 이 과정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일들을 주요한 내용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후기 및 리뷰

결론부터 말하자면 이번 영화는 대단한 박수갈채를 받을 만큼 예술성이 뛰어나거나 스펙타클한 영화는 아닙니다만, 온 가족과 함께 볼만한 시원한 여름 영화로 전체적으로 무난하게 볼 수 있습니다. 올해 나온 한국영화들 치고는 꽤나 잘 만든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영화 내용은 단순하지만 배우들의 연기가 좋아서 초반은 좀 지루한 내용일 수 있음에도 지루함을 느끼지 못했고 영화의 클라이막스의  수중 액션과 쪼이는 맛이 좋았던 여름용 가족 영화입니다. 두 주연 여배우인 염정아, 김혜수의 연기도 좋았지만 박정민의 연기는 물이 올랐다는 말로는 표현하지 못할 정도로 뛰어난 연기를 해주네요. 여기에 고민시의 연기도 참 좋았습니다.

밀수라는 단어를 모르는 분들은 없으실 겁니다. 다만만 이게 왜 나쁜 짓인지 의문을 가지는 분들이 계실 수는 있죠. 밀수는 정식 통관 절차를 거치지 않기에 세금이 부과되지 않습니다. 개인당 1년에 일정 금액 이하로는 관세가 안붙지만 꽤나 액수가 큰 금액의 물건을 수입하면 세금을 내야 합니다. 그 세금을 징수한 국가 정부는 해당 세금으로 국가의 안위를 돌볼 수 있습니다. 반면 국내인이 아닌 해외에서 사는 국외인(해외관광객)들은 우리나라에서 살지 않기에 면세점에서 세금이 붙지 않은 면세품을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습니다.

또한 제품을 수입할 때 우리나라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지 꼼꼼히 살펴야 합니다. 해외 동식물을 통관 절차를 받지 않고 수입한다면 생태계의 불균형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반드시 검역될 수 있도록 통관 절차를 밟아야 합니다. 또한 국가의 허락을 받고 세금을 내고 해외 제품을 수입해야 하는 것이 현대 세계에서 정당하고 합리적인 당연한 절차겠죠.

그러나 현재와 달리 1970년대에는 해외로 자유여행을 마음대로 갈 수 없었고, 해외 제품을 마음대로 수입할 수 없었습니다. 당시에는 국내 산업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국산품 장려운동이 펼쳐지기도 했었죠. 그런데 당시에는 국산 제품의 품질이 현재의 중국 저품질 제품보다도 안좋은 것들이 많았었다고 하네요.

그래서 80년대까지만 해도 일본 제품과 미국 제품이 인기가 높았습니다. 당시에는 ‘일제(일본산 제품)’ 또는 ‘미제(미국산 제품)’ 이라는 말만 하면 누구든 앞다퉈 해당 제품을 사려고 했던 시절이었습니다. 그럼 당시에 이 일제와 미제는 모두 다 공식적인 절차를 거쳐서 수입되었을까요? 여러분의 예상대로 아닙니다.

영화에서 나온 내용처럼 밀수를 통해 들여온 밀수품들 이었습니다. 양담배, 미국 커피, 일제 라디오와 카메라 등이 아주 대표적인 밀수품들이었습니다. 정식으로 수입할 수 없는 제품들은 그렇게 밀수라는 수단을 통해 국내로 들어왔고 밀수꾼들 사이의 거래를 통해 전국으로 퍼져 나갔습니다. 정말 영화 내용 그대로였죠.

그래서 사실상 1970~80년대 외제품들은 사실상 거의 다 밀수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밀수가 흔했습니다. 영화 <범죄와의 전쟁>도 딱 1970~80년대 한국의 시대상을 그대로 담고 있는 영화였죠. 현재의 관점에서 보자면 정말 무법의 시대였고, 암암리에 돈만 챙겨주면 법과 원칙을 무시하고 돈을 벌 수 있었던 시절이었습니다. 솔직히 이런 시절에 많은 부를 축적해서 대대손손 먹고 살 수 있는 부를 축적해놓은 사람들도 꽤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

국내반응

국내 관객들은 대부분 무난하게 볼만한 영화라는 반응이 가장 많습니다. 사실상 여름 시즌에 시원하게 피서한다는 느낌으로 영화관에 가서 킬링타임용으로 보기에는 제격인 영화라는 생각이 저도 들었는데요. 저 또한 가벼운 마음으로 즐길 수 있는 영화였다고 생각합니다. 딱히 볼 영화가 없다고 생각되시는 분들은 2시간 정도 별 생각 안하고 볼 수 있는 영화이니 꼭 관람하시기 바랍니다!

참고

영화 <오펜하이머> 의 후기를 알고싶으신 분은 아래 링크를 클릭해주세요!

정보 평점 줄거리 출연진 리뷰 해외반응 » 셰어그로우 블로그 (sharegrow-blog.com)

Leave a Comment